시드니 인구 예상보다 급속 증가

시드니 인구가 예측된 것보다 더 빠르게 불어나면서 이미 한계에 달하고 있는 시드니 주택 및 교통의 필요에 더욱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새로운 공식 예측치가 보여주고 있다.

NSW주 정부가 12일 발표한 인구 예측치에 따르면 시드니 인구는 향후 20년 동안 210만명 이상이 더 늘어날 전망이며 이는 2년 전의 예측치보다 17만명 정도 더 증가한 것이다.

롭 스톡스 기획부장관은 이같이 늘어난 인구예측치를 "시드니의 성공의 증상"이라고 지칭하고 "이는 거대한 글로벌 도시의 성장통"이라면서 시드니 주택시장에 대한 그의 포부를 밝혔다.

기획환경부가 지난 2014년 인구예측치를 발표했을 때는 시드니 인구가 2011년의 429만명에서 20년내에 625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었다. 업데이트 된 추정치는 20년후 인구를 642만명으로 보고 있다.

스톡스 장관은 "성장하는 도시의 문제는 현실적인 문제이긴 하지만 반대로 수축되는 도시의 문제보다는 훨씬 낫다"고 말했다.

NSW주 인구는 오는 2036년까지 270만명이 늘어나 거의 100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이러한 인구수치는 늘어나는 인구를 수용하기 위한 변화의 필요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종전 예측에서는 시드니 주택이 2031년까지 66만4000채 더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으나 새로운 예측에서는 2036년까지 72만 6000채가 더 필요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러한 주택을 공급함에 있어 시드니는 "도시의 모양 측면에서 상하이 노선과 바르셀로나 노선 중에" 선택해야 할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스톡스 장관은 말했다.

그가 선호하는 것은 바르셀로나 모델로 이를 위해서는 시드니의 기존 서버브에 중밀도 및 테라스 주택을 더 많이 지을 필요가 있을 것이다.

스톡스 장관은 "중심부에는 고층아파트 지역이 들어서겠지만 도시 전역에 들어서는 것은 우리가 원치 않는다"면서 "그것은 시드니 주민들이 원하는 삶의 양식에 부응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통의 시드니 부부가 중간 링의 서버브에서 대지면적 800평방m의 단독주택을 구입하는 것은 재정적으로 "힘에 부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800평방m 블록이 200평방m의 테라스 4채가 된다면 채소밭이나 빨랫줄 등 개인용의 트인 공간을 갖게 되고 주택 정면이 거리를 향하게 될 것이며 자기가 원하는 색깔로 페인트칠을 할 수 있는 융통성을 갖게 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이런 목적을 위해 스톡스 장관은 개발업체들이 기존 서버브나 도시 외곽지역에 테라스 또는 비교적 작은 주택들을 짓는 것을 보다 용이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업데이트 된 새 수치는 많은 서버브에 얼마나 큰 변화가 있을 것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일례로 캠든 지역은 인구가 2011년의 5만8000명에서 2036년에는 22만4000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파라마타는 인구가 2011년의 약 20만명에서 2036년에는 41만6000명으로 2배나 늘어나고 시드니 시티는 18만 3000명에서 31만5000명으로 비슷한 증가율을 보일 전망이다. 힐스 지구, 보타니베이, 리버풀, 블랙타운 지역은 두드러진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헌터스힐, 울라라, 모스만 등의 부유층 지역은 왜 인구증가가 아주 적을 것으로 예상되느냐는 질문에 그는 비싼 지가, 교통기반시설 추가 구축의 어려움, 낮은 자연증가율과 정부 인프라 지출 등을 거론했다.

그는 "각양각색의 사람들과 서로 다른 소득계층의 사람들이 서로 가까이 인접해 사는 공정하고 다양한 사회를 원한다면, 이는 정말로 좋은 도시의 사회적 목표이긴 하지만, 다양한 구성의 주택 형태가 필요하다"면서 많은 지역의 문화유산을 보존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큰 단독주택과 작은 유닛들이 있는데 이젠 큰 유닛과 작은 단독주택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게시 바이스옛 씨 부부는 캠든의 다양한 주택공급에 만족하고 있다. 주택을 감당할 수 없는 이너웨스트 지역에서 최근 캠든으로 이사한 이들은 새로운 엘더슬리 주택단지에 비교적 작은 블록을 구입했다.

시티의 소매업체에서 계속 일하는 부인은 "우리가 성장지역으로 이사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처음에는 버스와 전철 시간표에 맞추기가 어려웠으나 지금은 익숙해졌다"고 말했다.

이러한 인구예측은 정부기관들이 시드니와 주의 인프라 필요를 계획하는 데 사용되며 정부가 개발을 원하는 대상 지역이 어디인지에 관한 정책과 기획부의 인구통계 분석을 반영하고 있다.

Sep 9 2016 / Sydney Morning Herald

newsletter